심혜련

한국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그후 독일 베를린 훔볼트대학에서 벤야민의 매체 이론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북대학교 과학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주로 기술 매체 철학과 미학 그리고 과학기술과 문화 예술의 융합 등에 대해 연구, 강의하고 있다. 대표 저서로 『20세기의 매체철학: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2013년 문광부 우수학술도서, 한국연구재단 2013년 기초연구 우수성과로 선정)와 『사이버스페이스 시대의 미학』이 있으며, 역서로는 볼프강 벨슈의 『미학의 경계를 넘어』가 있다. 그 외에 다른 연구자들과 함께 『현대 기술 미디어 철학의 갈래들』, 『처음 읽는 현대 독일철학』, 『과학기술과 문화예술』(2011년 대한민국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도시공간의 이미지와 상상력』, 『발터 벤야민: 모더니티와 도시』, 『미학의 문제와 방법』, 『매체철학의 이해』 등을 출판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많은 공저와 연구 논문이 있다.

 

 

작가의 책

아우라의 진화